기사검색
 
뉴스 한인소식 문화 TV-뉴스포인트 생활 정보 커뮤니티 한인 디렉토리 업체정보 live 방송 발행인 칼럼

2017.10.20 (금)
월드뉴스
스포츠/연예
미시간 한인
북미 뉴스
IT/과학
전문가 칼럼
어피니언
발행인 칼럼
정치/경제
비지니스
Investigation
> 뉴 스
2016년 09월 18일 (일) 15:40
LPGA- 전인지, 두번째 우승도 메이저


티샷하는 전인지.자료사진 LPGA manulife canada 2016

'덤보'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챔피언십을 제패했다.

전인지는 18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천47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더 줄여 4라운드 합계 21언더파 263타로 정상에 올랐다.

공동2위 박성현(23·넵스)과 유소연(26·하나금융)의 추격을 4타차로 따돌린 완벽한 우승이었다.

올해 LPGA투어에 발을 디딘 전인지는 16개 대회 만에, 그것도 메이저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려 LPGA 투어에 새로운 강자로 우뚝 섰다.

세 차례나 거듭된 준우승 징크스도 말끔하게 털어버렸다.

전인지는 우승 상금 48만7천500 달러를 받아 상금랭킹 3위로 올라섰다. 상금 순위로는 한국 선수 가운데 맨 앞이다.

특히 전인지는 LPGA투어 생애 첫 우승을 작년 US여자오픈에서 이룬 데 이어 생애 두번째 우승마저 메이저대회에서 올리는 진기록을 세웠다.

LPGA투어에서 생애 첫 우승과 두번째 우승을 모두 메이저대회로 장식한 사례는 1998년 박세리(39)와 전인지 두명 뿐이다.

게다가 전인지는 24년 동안 깨지지 않던 LPGA 투어 메이저대회 72홀 최소타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1992년 벳시 킹(미국)이 LPGA 챔피언십에서 적어낸 267타를 훌쩍 넘긴 전인지는 쩡야니(대만) 등 4명이 갖고 있던 LPGA 투어 메이저대회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19언더파)도 경신했다.

전인지는 제이슨 데이(호주)와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세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20언더파)도 넘어섰다.

전인지는 이번 우승으로 신인왕도 사실상 굳혔다.

신인왕 포인트에서 압도적인 1위를 달리던 전인지는 일반 대회보다 두 배 많은 포인트가 걸린 메이저대회 우승으로 추격자들의 따라올 여지를 없애버렸다.

전인지의 우승으로 작년 브리티시여자오픈 이후 5개 대회에서 이어졌던 한국 선수 메이저 무관도 해갈됐다.

전인지.자료사진 LPGA manulife canada 2016 사진 David Shinn

박성현에 4타차 넉넉하게 앞선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전인지는 비가 내려 그린에 고인 물을 걷어내는 작업과 경기를 병행하는 어수선한 분위기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8번홀(파3) 버디가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박성현이 티샷을 벙커에 빠트려 1타를 잃은 사이 전인지는 3m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무려 6타차로 달아난 전인지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이렇다 할 위기 없이 우승까지 내달렸다.

14번홀(파3)에서 파세이브에 실패해 1타를 잃었지만 4타라는 넉넉한 타수 차로 선두를 지켰다.

박성현이 2.5m 이글 퍼트를 집어넣으며 압박한 15번홀(파5)에서도 1m 버디를 챙기는 등 빈틈을 주지 않았다.

전인지는 18번홀(파4)에서 티샷이 깊은 러프에 떨어지는 바람에 세 번 만에 그린에 올라왔지만 3m 파퍼트를 기어이 집어넣고 두팔을 높이 쳐들고 환호했다.

우승은 놓쳤지만 박성현도 풍성한 성과를 안고 귀국길에 올랐다.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3개로 2타를 줄인 박성현은 유소연과 함께 공동 2위(17언더파 267타)에 올랐다.

박성현은 이번 준우승으로 상금랭킹 40위 이내 진입이 확실해졌다. 비회원이라도 시즌 종료 시점 상금랭킹 40위 이내에 들며 이듬해 LPGA 투어에서 뛸 자격을 주는 제도의 수혜자가 될 전망이다.

4차례 메이저대회를 비롯해 6차례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해 4번이나 6위 이내에 입상해 경쟁력을 입증했다.

유소연(26·하나금융)이 보기 없이 5언더파를 치며 공동 2위까지 치고 올라온 덕에 상위 1∼3위를 모두 한국 선수가 차지했다.

한동안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의 양강 체제 속에 숨죽였던 LPGA 투어 한국 자매 군단이 다시 힘을 받았다.

최종일에만 6언더파 65타를 몰아친 김세영(23·미래에셋)이 5위(14언더파 270타)에 올랐고 김인경(28·한화)이 2타를 줄여 6위(12언더파 272타)를 차지했다.

세계랭킹 1위이자 작년 이 대회 챔피언 리디아 고는 2타를 잃어 공동43위(2오버파 286타)로 대회를 마쳤다.

쭈타누깐은 4언더파 67타를 치면서 공동9위(7언더파 277타)로 순위를 끌어 올리는 저력을 보였다.

전인지 프로 3라운드 좋은 스코어로 마치고 Manulife 캐나다   홍순국 스포츠 전문 기자 


 

제목 조회수 작성일
라스베이거스 역대최악 총기난사 59여명 사망·515여명 총경상 부상 
3133 2017-10-02 10:47:51
letter to Mr.President Donald J. Trump from the group of Korean American Elected... 
2786 2017-08-11 09:42:45
제 25 회 2017 IGVC- Intelligent Ground Vehicle Competition 
5516 2017-06-02 22:13:32
LPGA Volvik 2017 볼빅 앤아버 성공적으로 마무리 
5585 2017-05-28 23:56:47
수학 과학 경시 대회 2017 
4526 2017-04-09 18:29:10
강기원 박사 MC 2016 미시간 주립대학 코리언 어워드 시상식 
5181 2016-10-02 12:15:08
LPGA- 전인지, 두번째 우승도 메이저 
4985 2016-09-18 15:40:18
리디아 고, 마라톤 클래식 우승 !!! 
4279 2016-07-17 20:25:48
“Hyundai Mobis sponsors IGVC 2016” 
4191 2016-06-09 11:19:26
이번주 주말에 로보페스트가 열린다. 
4050 2016-05-12 13:13:32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커뮤니티
구인 구직 쟙(JOB)
사고 팔기
자유 게시판
관광 정보
추천합니다
총영사관 소식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기부금
detkr.com/Mktimes.com의 모든 콘텐츠나 기사글을 무단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주미한국대사관
주시카고총영사관
미주한인총연합회
외교통상부
미국이민국
한미연합회
대한민국전자정부
재외동포재단
디트로이트문화회관
  The Michigan Korean Times Copyright(c) 2005 detkr.com All rights reserved.
PO Box 80821 Rochester, MI 48308-0821 -- Michigan Korean Times LLC. E-mail : admin@mktimes.com Tel: 248-342-8003 Fax: